◀ 전라북도 지리산 달궁계곡 ▶

 


이틀 쉬는날을 이용하여 무작정 지리산 계곡으로 향했다.

가끔 찾아온 지리산 자락이지만 특히 여름이면  지리산 계곡이 그립다.

시원한 물줄기속에 몸을 담그고 밤에 누워 저 하늘에 비추는 별이 사뭇 도시에서 바라보는 하늘과는 비교가 되기 때문이다.

무작정 더위를 피해 왔건만 이곳 야영장은 인터넷 예약제로 운영 되었다.

이곳 저곳을 둘어보고 나는 적당한 자리를 잡아 텐트를 치고

밤 하늘에 펼쳐진 별을 바라보며 시원한 계곡에서의 휴식을 취했다. 

  

지리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에 따르면  2017년7월 1일부터 지리산 달궁·뱀사골에 위치하고 있는

달궁자동차, 달궁힐링, 덕동자동차, 뱀사골자동차, 뱀사골힐링야영장 등 5개소가 전면 인터넷 예약제로 운영된다고 한다.


 

 

▲ 지리산 뱀사골 반선교 가기전 만수천의 시원한 물줄기가

 피서객들의 무더운 여름를 날려 버릴 충분한 수량으로 흐르고 있다.

계곡을 따라 오르다 보면 캠핑 및 숙박를 할수 있도록 설치 되어 있다. 

 

 

 

▲ 요즘 대한민국은 어디를 가나 잘 다듬어진 도로로 교통편의가 잘 되어 있다.

 


 

▲ 자동차 야영장 도착전 학천마을


 

 

 

 


 

▲ 평일인데도 자동차 야영장에는 피서객들이 제법 있었습니다.



 

 

 


 


 

반야봉(1,751m)·노고단(1,507m)·만복대(1,437m)·고리봉(1,305m)·덕두봉(1,150m) 등의 고산준령에 둘러싸인 달궁마을에서

심원마을까지 6㎞에 걸쳐 흐른다 

 

 


자동차 야영장에 예약을 못해 들어가지는 못 하였지만.

이 넓은 주차장에 나 개인만의 야영장를 독 차지하고 시원한 밤을 지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남원시 산내면 덕동리 288 | 지리산달궁 오토캠핑장 예약야영지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기역산
아름다운 추억과 함께 시간 여행을~~~

트랙백  0 , 댓글  39개가 달렸습니다.
  1. 시원한 계곡.
    올 여름처럼 더울 때에 갔어야 했는데... 제대로 즐긴 적이 없네요. ㅎㅎ
    모두 인터넷 예약으로만 가능하군요....
    • 누구나 그렇지요.
      모든일이 계획대로 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저 역시 그렇습니다.
      찾아 주셔서 감사 합니다.
  2. 예전에 지리산을 가을에가 본 기억이 납니다 너무 아름답던 기억이 다시 한번 나네요
  3. 지나가면서 본 풍경들이네요 ㅎㅎ
    지리산은 걸어서 올라가본적은없고 맨날 차타고만 돌아다니네요;;ㅎㅎ
    • 드라이브 코스로 좋은것 같아요.
      시원한 공기 마시며 말입니다.
      특히 가을이 멋있을것 같습니다.
      감사 합니다.
  4.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싶어지는 곳이네요.
    지리산 가본지 오래되었는데 사진으로 보는 것 만으로도 즐거워 지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지리산 계곡은 깊고 울창한 숲이
      있어 좋은것 같아요.
      야영 할때는 밤 하늘에 별들이
      너무나 선명 했습니다.
      감사 합니다.
  5. 쉬었다 오면 좋은 곳이군요.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6. 산이 높고 골이 깊은
    지리산 계곡이라서 그런지 물이 풍부하군요.
    달궁계곡 정취에 취했다 갑니다.

    드디어 9월,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오네요.
    월요일을 멋지게 시작하세요.
  7. 시원한 계곡물도
    이제는 차갑게 느껴질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주를 여유롭게 시작하세요.. ^.^
  8. 역시 지리산입니다
    올해는 계곡을 유난히 많이 찾았네요 ㅎ
  9. 한주 시작이네요~
    좋은 시작 하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10. 엄청 큰 야영장을 혼자 쓰셨군요 ㅋㅋㅋ
    시원한 계곡물보니 발 한번 담그고 싶네요^^
    잘보고 갑니다.
    한주 즐겁게 보내세요^^
    • 너무 과분 했습니다.
      너무나 큰 주차장을 혼자 독 차지 했습니다.
      텐트 고정 핀을 박을때가 없어서
      좀 아쉬었지만 그래도 너무 행복 했답니다...ㅋ
  11. 예약을 해야하는곳이군요
    너무 아쉬웠겠습니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해지고 내년을
    기약해야될거같습니다 이젠.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캠핑장을 이용하려면 예약을 해야 했어요.
      무작정 기분에 마춰 짐 싸들고 갔다가
      시멘트 바닥에서 잤네요.
      무식이 용감해서 덕분에 그 큰 주차장은 나 혼자 독 차지 했습니다...ㅋ
  12. ㅎㅎ 주차장에서 주무셨군요.
    달궁계곡에서 놀기 좋겠네요.
    야영장 묵으면서 놀기에 딱 입니다.
    • 휴식겸 즐기기 딱 인데요.
      저는 예약을 안하고 무작정 가서
      즐겁게 노는 사람들 쳐다만 보고~~~
      잠자리도 없을까바 정신없이 헤메다
      주차장에 잠자리을 폈네요.

      하늘을 보고 누우니 참 좋았습니다.
      눈 앞에서 별이 반짝반짝 하는데
      부러울게 없었습니다.
      차~~~암
      좋은 추억 이었습니다.
  13. 예약이 필요하군요..잘 보고 갑니다.^^
  14. 계곡이 깊지 않아서 놀기 좋을거 같아요ㅎ
  15. 계곡이 넓고, 그래서 더 시원해 보이네요.~
  16. 계곡하면 지리산 계곡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17. 계곡 넓고 깨끗해보이네요.
    계곡에 발 담그고 놀고 싶네요.
  18. 평소에 지리산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렇게 기역산님이 직접 가본 포스팅을 보니 더 남다른 것 같습니다. 아직 낮에는 더운데 계곡을 보니 시원한 느낌이 많이 듭니다.^^
    • 올해 같은 한 여름에는
      정말 그리운 곳 입니다.
      지리산 깊은 계곡에 찰찰 흐르는
      시원한 계곡물에 발 담그고 앉아
      있으면 모든게 자유요 평화롭기만 합니다.
      내년에는 기회을 가져 보시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찾아 주셔서 감사 합니다.^^
  19. 저도 예전에 주차장에서 야영을 했던 기억이 꽤 있습니다.
    새벽 산행 시작하기 전에 쪽잠을 자기에는 그만한 명당이 없거든요~^^
    • 그랬었군요.
      아주 아주 넓게 사용 했습니다.
      정확히 아침 5시00분이 되닌까
      새소리가 들리는데 더 누워있을수도
      없고 너무나 상쾌했습니다.
      감사 합니다.
  20. 달궁계곡이 너무 좋네요. 시원해서 여름에 가면 최고일 듯 해요.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