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여행 & 즐거운 산행

 

충청북도 괴산 칠보산


괴산군 칠성면 태성리에 있는 해발 778m의 산으로 쌍곡구곡을 사이에 두고 군자산과 마주하고 있으며

일곱 개의 봉우리가 보석처럼 아름답다는 칠보산이라 하는데 옛날에는 칠봉산이었다 한다.

산행의 시작은 쌍곡9곡의 제3곡인 떡바위에서 시작한다.

칠보산은 국립공원에 속하며,덕가산,보배산,군자산,등과 이어져 있다.

해동지도 대동여지도 등에는 괴산군과 연풍현과의 경계에 칠보산이 그려져 있다.

등로를 오르다 보면 기암괴석 과 깎아지는듯한 절벽 노송의 풍광들이 아름다움을 자아내고

찾아온 기쁨을 만끽하게 된다.


 

산사랑 백호 산악회원 46명과 함께

 


 

산행 기점 떡바위 앞 입니다.

 


 

쌍곡계곡에서 마지막 여름을 보내는 피서객들...

이곳 계곡은 수심이 깊은곳이 많아 특별히 주의가 요구되는 곳들이 많습니다.

 

 

 

후미에서 천천히 산행하며~~~

 


 


 


 


 

층층이 시루떡을 닮았다 하여 떡바위라 부른듯 합니다.

 


 


 


 

 

 

 

 

좋은사람 좋은경치 모두 모두 추억 담기에 열중입니다.

 


 


 

깎아지듯한 절경과 아름다운 노송들이 발걸음을 멈추게 하여

자연스런 포토존이 되어 버립니다.

 


 

아름다운 미소는 모든이를 행복하게 합니다.

 


 


 

 


일망무

한눈에 바라볼 수 없을 정도로 아득히 멀고 넓어서 끝이 없음.

 


 


 

나름 표현 한다면 공룡의 머리 모양 같네요...ㅎ

 


 


 



 

이곳 칠보산은 아름다운 노송이 많습니다.

 


 

장수의 상징인 거북바위는 칠보산의 명물로

머리를 하늘로 향하는 거북모양의 바위가 무언가 암시를 주는듯한 모양입니다.

 

 


 


 

바위와 노송의 분재가 잘 어울어져

중국의 명산과 비교하여 뒤지지않는 아름다운 절경들의 모습의 칠보산.

 


 


 

정이품송 못지 않는 아름다운 소나무 입니다.

 


 


 


 

우리는 이렇게 산행을 마치고 쌍곡계곡 시원한 물줄기속에

몸과 마음을 담아 피로를 풀고 모두가 즐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쌍곡 폭포

쌍곡구곡중(雙谷九谷)중 제7곡으로,8m정동의 반석을 타고 흘러내린 물이 마치 여인의 피마폭처럼

펼쳐진 약 660㎡의 넓이로 흘러 간담을 서늘케 할 정도의 시원함을 주는 곳이다.


 

 

쌍곡폭포 입구 가족단위와 함께 물놀이를 즐기는 가족이 보이네요

마지막 여름 물놀이로 최고 인듯 합니다.

 


 

쌍곡 휴계소 주차장에 도착.

 


 


 

모든 산행을 마치고 저녁밥을 먹고 귀가길에 올랐습니다.

 



※등산경로=떡바위 등산로입구~청석재(598m)~정상(778m)~마당바위~활목고개(629m)~신선폭포~강선대~쌍곡폭포~쌍곡휴계소 주차장.

※산행시간=천천히4시간 30분

※산사랑 백호 산악회 46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괴산군 칠성면 쌍곡리 | 속리산 떡바위분기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54

◀ 문경 대야산 ▶

 

2.장소 :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 용추길 31-35 (높이 :930.7m)

3.일행 : 산너머 산악회 (25명)

4.코스 : 대야산 주차장~용추계곡~월영대삼거리~밀재~정상~피아골~월영대삼거리~대야산 주차장.

5.개요: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과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에 걸쳐 있는 산이다. 속리산국립공원에 속해 있으며 백두대간의 백화산과 희양산을 지나 속리산을 가기 전에 있다. 계곡이 아름다운 산으로 경상북도 쪽에는 선유동계곡과 용추계곡, 충청북도 쪽으로 화양구곡이 있다. 대하산·대화산·대산·상대산 등으로도 불리지만 1789년 발행된 문경현지에 대야산으로 적혀 있다.

산행은 일반적으로 이화령을 넘어 문경시를 지나 가은읍 벌바위에서 시작한다. 계곡을 따라 난 신작로를 걸어가면 서쪽으로 기암이 두드러진 산이 올려다보인다. 이 계곡이 용추계곡인데 입구에 '문경팔경'이라고 새긴 돌비석이 있다. 용추계곡의 비경 중 으뜸으로 꼽히는 용추폭포는 3단으로 되어 있으며 회백색 화강암 한가운데로 하트형의 독특한 탕을 이루고 있다. 용추의 양쪽 옆 바위에는 신라시대 최치원이 쓴 세심대·활청담·옥하대·영차석 등의 음각 글씨가 새겨져 있다.

용추에서 약 20분을 오르면 바위와 계곡에 달빛이 비친다는 월영대가 나온다. 이곳은 다래골과 피아골의 합수점이다. 계곡을 따라 약 2시간이면 정상에 오를 수 있다. 정상 부근은 경사가 심하고 길도 험해서 바위를 기어오르고 수풀을 헤치며 가야 한다. 정상은 10평 정도의 바위로 삼각점과 산 이름을 적은 나무푯말이 서 있고 백두대간의 올망졸망한 봉우리들이 조망된다. 정상을 가운데 두고 북쪽에는 불란치재, 남쪽은 밀재가 있다.

하산은 촛대봉을 거쳐 불란치재로 갈 수도 있지만 길이 험하며 이 코스로 갈 경우 총 산행시간이 약 7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대부분 남쪽 능선을 따라 밀재 쪽으로 내려가며 총 산행시간은 5시간 안팎이 걸린다. 밀재는 경상북도와 충청북도의 경계를 이루는 고개이다. 문경시내에서 가은읍까지 직행버스를 이용한 뒤 가은읍에서 벌바위행 시내버스로 갈아 탄다. 산과 가까운 가은읍 완장리에는 의병장 이강년의 생가가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대야산 [大耶山] (두산백과)


▲ 대야산 정상석


▲용소폭소

▲산너머 산악회에서 주차장에서 출발전~~~


▲ 문경시에서 나는 특산물 및 기념품 판매장


 ▲ 용추계곡은 한국의 아름다운 하천 100선에 포함된 곳으로 여름 피서지로 딱 입니다...


 

 

 

▲ 하트모양으로 파인 특이한 모습

 

 

 

 ▲ 월영대

 

 

 ▲ 거북바위

 


 


 

 

 

 

 



 

 ▲ 대야산 농바위


 

 

  

 ▲ 중대봉 인듯 싶습니다.

 


 

 

 

 

 

 

 

  

 ▲ 대야산 정상에서~~~

 

 

 

 ▲ 모두 인증샷을 남겨 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문경시 가은읍 완장리 | 대야산 주차장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 +0